[도의회]행정자치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안 대책 회의 개최
[도의회]행정자치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안 대책 회의 개최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0.02.04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발요인 사전차단 노력 경주할 것을 주문
도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발요인 사전차단 노력 경주할 것을 주문
도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발요인 사전차단 노력 경주할 것을 주문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강성균 위원장, 애월읍)는 지난 3일 오후 3시에 긴급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현안’ 청취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현안청취는 일선에서 수고하는 현장상황을 감안하여 행정자치위원회 위원장실에서 간담회 형식으로 열렸으며, 현안청취 자리에는 강성균 행정자치위원장, 강철남 의원, 김황국 의원, 좌남수 의원, 정민구 의원, 현길호 의원, 홍명환 의원과 현학수 특별자치행정국장과 관계 공무원이 참석했다.

강성균 행정자치위원장은 “제주를 다녀간 중국인 관광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로 밝혀진 이후 도민사회가 굉장히 불안해하고 있기에, 도의 대책을 듣고 도민사회의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는 사항을 논의하고 주문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하였다”고 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도의 총괄 현안보고 자료에 따르면, 2월 3일 기준 전국 조사대상 유증상자 414명 중 확진환자가 15명인 가운데 제주에서는 유증상자가 15명으로 진단결과 모두 음성으로 밝혀졌다.

도의 비상대책본부는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차장(행정부지사), 총괄조정관(도민안전실장), 통제관(보건복지여성국장) 등 총 10개반으로 구성하여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도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발요인 사전차단 노력 경주할 것을 주문
도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발요인 사전차단 노력 경주할 것을 주문

행정자치위원회 소관 실국인 특별자치행정국에서는 민관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유관기관·단체 실시간 정보 제공, 중국 유학생 및 영어교육도시 내 국제학교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추진, 단체 행사 연기(자제) 및 예방수칙 이행 등의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도의 추진 상황 청취 후 행정자치위원회 위원들은 “바이러스 유발요인 차단에 우선순위를 두고, 과하다 싶을 만큼 방역대처가 필요하다”며, 행정이 기준을 마련하고 정부의 매뉴얼보다 높은 수준으로 예방방역체계를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역할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행정자치위원회 위원들은 현장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다양한 방안을 주문하였다. ‘다중이용공간에 발열감시카메라 설치 등 예비비의 적극적 활용’, ‘경로당 급식행사 등 단체행사 시 기관․단체장 등을 포함한 외부인사 참여(초청) 자제’, ‘불가피한 행사 시 마스크 비치․지원’, ‘읍면동 자생단체를 통한 손 소독제 활용 등 예방수칙 홍보’,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한 노인, 영유아 등에 우선 마스크 착용’ 등을 주문했다.

강성균 행정자치위원장은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요인을 선제적으로 차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의회에서도 도가 추진하는 대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키로 하고, 1차 고비가 약 20일 이내에 판가름 난다고 하는 만큼 도민들께서도 정부와 도의 안내에 동참해주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