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솔 칼럼](1)'따뜻한 돌담'
[이은솔 칼럼](1)'따뜻한 돌담'
  • 뉴스N제주
  • 승인 2020.01.14 10:55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솔 시인, 오카리나 연주자, 도서출판 시와실천 디자인실장
탐라문학회 사무국장, 뉴스N제주 정치.문화부장
소하 시인
소하 시인

뉴스N제주는 ‘이은솔 칼럼'인 '눈으로 담고 시로 그리는 제주 이야기'칼럼을 게재합니다.

뉴스N제주 문화부장으로 활약을 하고 있는 이은솔 기자는 흙피리 부는 시인으로 알려져 필명으로 '소하'를 쓰고 있으며 오카리나 연주자, 레크레이션 진행자, 탐라문학회 사무국장, 도서출판 시와실천 디자인실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소하 시인은 고향인 제주의 서정과 아름다움을 직접 그린 그림과  사진이 함께하는 시를 통해 제주의 이야기를 전달하고자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전 세계가 바이러스의 위협으로 불안해 하는 요즘, 소하 시인의 '눈으로 담고 시로 그리는 제주 이야기'를 통해를 통해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감소하고 힐링과 건강을 찾는 데 도움이 되실 것을 기대해 봅니다.

연재 될 '소하 시인의 사진시'는 좋은 사진과 유명한 시를 결합해 전시하던 기존의 사진시에서 벗어나 작가 본인이 직접 눈으로 담고 찍은 사진과 시인의 시선으로 그려내는 시가 결합되는 현대의 사진시를 지향하며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과 숨은 명소들을 시인의 작품을 통해 함께 여행 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소하시인은 김왕노, 공광규 시인의 추천으로 2020년 '시와편견' 디카시인으로 등단했다. 사진을 찍는 작가분들이나 사진과 시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물론 제주의 자연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의 관심과 필독을 바랍니다. [편집자 주]

 

■'따뜻한 돌담'(1)

사진=소하 시인
사진=소하 시인

따뜻한 돌담
 

겨울 바람에 거칠어진
숭숭 뚫린 구멍으로
봄이 앉아 있다

作이은솔 화백
作이은솔 화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角石 2020-01-15 22:53:34
양파 같아...계속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서니.
기대할께~~~~^^

앙주 2020-01-15 09:35:02
돌담 사시에 트멍을 보며
강강수월래를 떠올려봅니다

손에 손잡고 있으면 혼자 넘어지려해도
꼭잡은 양손에 의지해 넘어지지 않지요
바람이 아무리 세게 불어도 무너지지 않는 돌담 처럼요

양손에 꼭잡은 손처럼 단단히 의지하고
마음과 마음이 드나드는 트멍처럼 부드럽게 함께하는
평온한 메세지가 기분을 좋게합니다♥^.^♥

백록담이야기 칼럼이 또 어떤 울림으로 다가올지
설레임으로 기다려집니다

시골사람 2020-01-14 17:00:06
이작가님의 캘리아트와 그림은 사람의 마음을 울리는 그무언가가 있습니다 항상 화이팅하세요
뚜럼브라더스도 이작가님 칼럼에 소개됐으니 조만간 유명해지겠네요~~

이선희 2020-01-14 14:07:10
백,록,담이 이야기가 벌써부터 궁금해져요~^^
많은 분들께 희망이 되고 힘이 되는 글, 계속 쭈~욱 기대 합니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