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뉴스N제주 신춘문예]디카시 부문 심사평..."디카시의 극 순간 예술성 잘 드러나 "
[2020년 뉴스N제주 신춘문예]디카시 부문 심사평..."디카시의 극 순간 예술성 잘 드러나 "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0.01.0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심 : 김종회 한국디카시인협회장, 이상옥 한국디카시연구소 대표(글)
예심 : 이어산 시인, 장한라 시인
이지엽 한국시조시인협회 이사장의 시조 최종심 광경
디카시 최종심 이상옥 시인

디카시는 극 순간 예술이다. 디카시는 스마트폰 내장 디카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을 순간 포착하고 그 느낌이 날아가기 전에 짧게 언술하여 영상과 문자가 한 덩어리의 시로 실시간 SNS로 소통하는 디지털시대의 최적화된 새로운 시 장르다.

'뉴스N제주'와 '시를사랑하는사람들 전국모임', '한국디카시연구소'가 공동주최한 이번 신춘문예에서 디카시 부문의 신춘문예 공모를 한 것은 기념비적 이벤트라 할 것이다. 그간 디카시 공모전, 디카시 신인문학상 등 다양한 형식의 공모전은 있었지만 신문사에서 주관하는 디카시 신춘문예는 최초의 일이다.

이번 2416편의 응모작 중 본심에 올라온 40편 중 한성운의 디카시 <천국의 계단>과 박주영의 디카시 <늦가을> 두 편을 두고 논의를 거듭한 끝에 디카시의 극 순간 예술성을 잘 드러낸 <늦가을>을 당선작으로 결정하는데 이견이 없었다.

당선작 <늦가을>은 나뭇잎 하나를 두고 세상 모두가 순간이라는 다소 관습적 언술로 귀결되는 듯 하지만 영상과 언술이 결합하여 보편적 상징으로 상승작용을 일으키며 그 피상성을 극복해 내고 있다.

<늦가을>은 문자 시와의 차별성을 드러내는 미의식을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신춘문예 첫 당선작으로 손색이 없음을 밝혀두며 첫 당선자에게 축하드리고 응모자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