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소비지 감귤가격 회복 위한 지속적 노력 이어간다
도, 소비지 감귤가격 회복 위한 지속적 노력 이어간다
  • 강정림 기자
  • 승인 2019.12.0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언 정무부지사 서울 가락시장 방문 현장 점검 나서
제주도는 지난달 27일 원희룡 지사가 대구 새벽 도매시장을 방문해 제주감귤을 홍보한데 이어 2일 김성언 정무부지사가 새벽경매가 있던 서울 가락시장을 찾아 제주감귤의 거래상황 등을 살피고, 가격회복을 위한 시장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제주특별자치가 제주감귤의 시장 가격 회복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제주도는 지난달 27일 원희룡 지사가 대구 새벽 도매시장을 방문해 제주감귤을 홍보한데 이어 2일 김성언 정무부지사가 새벽경매가 있던 서울 가락시장을 찾아 제주감귤의 거래상황 등을 살피고, 가격회복을 위한 시장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1일에는 서울 SM타워에서 감귤데이 페스티벌을 갖고 문화공연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쳤다. 또한 김성언 부지사는 지난달 29일 제주 산지의 유통센터, 가공업체 등을 방문하여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019년산 노지감귤 출하상황을 보면 최근 1일 2100톤에서 2300여톤이 출하되고 있으며. 이는 전년도에 비해서 10%정도 줄어든 출하량이다.

최근 도매시장 가격형성은 11월 19일 6,000원/5kg이후 11월 25일까지 6,700원/5kg 수준까지 반등하였다가, 다시 28일부터 6000원/5kg으로 약보합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제주도는 지난달 27일 원희룡 지사가 대구 새벽 도매시장을 방문해 제주감귤을 홍보한데 이어 2일 김성언 정무부지사가 새벽경매가 있던 서울 가락시장을 찾아 제주감귤의 거래상황 등을 살피고, 가격회복을 위한 시장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번 서울 가락시장 점검은 경기 침체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일시장의 상황을 점검하고, 앞으로 감귤가격의 회복을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하여 진행되고 있다.

현장 방문에서 고태호경매사는 “현재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부진으로 국내․외 모든 과일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올해 이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도 품질관리에 노력해야 하고, 시장에 반입되는 물량도 시장상황에 맞춰 적정량이 들어올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언 정무부지사는 “이번에 직접 도매시장을 살펴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시장상황이 더 안 좋아 보인다”고 우려하며, “중도매인, 경매사 등 도매시장 관계자 분들도 어려움이 많겠지만, 1년 동안 땀 흘려 생산한 농가의 심정을 헤아려 제주감귤에 관심을 가져주실 것”을 당부했다.

또한, “시장여건이 어려움에 대응하기 위한 도 자체의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히고, “도내 감귤관련종사자분들께서도 위기에 처한 감귤의 원할한 유통과 가격회복을 위한 노력에 동참해 주실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