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제주 도서지역 특산물 해상운송비 지원제도 개선
道, 제주 도서지역 특산물 해상운송비 지원제도 개선
  • 강정림 기자
  • 승인 2019.12.0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지원 방식으로 전환, 도서지역 주민에게 실질적 혜택 제공
제주도청 휘장
제주도청 휘장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도서지역의 특산물 해상운송비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난 11월 20일 관련 조례를 개정 공포했고 연내에 추자면을 시작으로 직접지원이 이루어질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도서지역 : 추자도, 우도, 비양도, 가파도, 마라도 ▷문경운 의원 대표발의, 「제주특별자치도 도서지역 특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조례」 일부개정 공포 : 2019.11.20.

조례 개정 주요내용은, 해상운송비 지원을 사업자에게 간접 지원하는 기존 방식에서 특산물을 생산․유통하는 자에게 직접 지원하는 방식으로 개선했으며, 해상운송비를 신청하고 지급하는 시기를 명문화함으로써 해상운송비의 지원절차를 보다 명확하게 했다.

▷사업자 : 내항 화물운송사업자, 내항 정기여객운송사업자 및 도선사업자 ▷신청 : 다음달 10일 까지, 지급시기 : 접수일 부터 15일 이내

「제주특별자치도 도서지역 특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조례」는 2016년 12월 제정됐으나 간접지원 방식 등으로 운영되어 주민들 이용에 어려움이 있어 왔다.

▷추자도 등 도서지역에 대하여 유통물류비(정액 지급) 지원 사업으로 추진

한편, 조례 개정 공포에 따라 추자면에서는 사업 공고를 거쳐 연내에 해상운송비를 지원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양 행정시 예산을 확대하여 도서지역 주민들이 보다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2019년 특산물 해상운송비 예산(제주시 해양수산과 → 추자면 재배정) 6500만원

손영준 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관련 조례 개정으로 도서지역 특산물을 생산하거나 유통하는 주민들이 직접 지원받을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며, “도서지역 주민들이 실질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