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희 칼럼](37)신+창+풍+차
[김덕희 칼럼](37)신+창+풍+차
  • 김덕희 기자
  • 승인 2019.11.25 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덕희 사진작가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신+창+풍+차

혼 출의 매력은
내 발이 움직이는 곳으로
내 마음이 움직이는 시선을 따라
느긋하게 움직일 수 있어
나만의 행복한 시간을 즐기다 왔습니다.

나에게 주어진 하루하루를 값지게 살고 싶습니다.
나에게 주어진 일상들은 오로지 나를 위해서
내 삶이 희미해지기 전에 두발로 뛰겠습니다.

하루라는 시간이 도착 되었네요.
오늘은 어제보다 더 나은 삶을 응원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