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곤 국회의원 "농협 APC, 주52시간 적용 제외해야"
위성곤 국회의원 "농협 APC, 주52시간 적용 제외해야"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11.0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의원, 4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면담해 강력 요청
"52시간 적용으로 농업인 소득감소․농산물 유통 어려움" 지적
이재갑 장관 "필요한 행정조치들 적극 검토"
위성곤 국회의원
위성곤 국회의원

위성곤 국회의원은 4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을 면담하고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의 주52 시간제 적용이 어려워 합리적인 정책대안이 모색되어야 한다"며 고용노동부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시)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을 면담하고,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의 주52시간 적용 제외를 강력히 요청했다.

농협이 운영하는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는 농산물의 집하·선별·포장·저장·출하 등의 작업을 통해 농업인이 생산한 농산물을 소비지에 공급하는 핵심유통 시설이다.

농협 APC에서 일하는 근로자는 대부분 선별인력으로 출하 집중 시기에 근로가 집중되고 있으나, 내년부터 대부분의 APC가 근로시간 단축 적용 대상이 되어 농산물 유통에 심각한 어려움이 초래될 것으로 예상된다.

근로시간의 제약으로 인해 농산물을 적시에 처리하지 못할 경우, 농업인의 소득감소는 물론 소비자에게 신선한 농산물을 공급하는 데에도 차질을 빚게 된다는 것이 위 의원의 설명이다.

특히 제주 감귤의 경우 11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하루에 3500~4500톤의 물량이 집중 처리되면서 농산물산지유통시설(APC)가 실질적으로 24시간 가동되고 있어 주52시간 적용 시 농산물 유통에 지장이 클 것이라는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제주 농민들께서 우려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우선 정기국회에서 주 52시간제 보완입법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외에 계도기간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필요한 행정조치들 적극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위성곤 의원은 지난달 30일 제주감귤연합회 소속 지역농협 조합장 및 농협제주지역본부 관계자와 함께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위원장 김학용 의원)를 찾아 농협 APC의 주52시간 적용의 문제점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