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교육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정서적 안정이 선행되어야
특수교육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정서적 안정이 선행되어야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11.04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강충룡 부의장은 17일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대입 수시전형에서 중요한 요소인 학교생활기록부 기록에 대해 도내 학교마다 엄청난 차이가 발생하고 있어 제주지역 학생들이 대입에서 합격의 기회를 잡는데 많은 어려움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강충룡 부의장

강충룡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부의장은 제주지역 특수교육대상자의 정서안정 관리·지원에 관한 사항을 규정하여 장애학생들이 원만한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특수교육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4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특수교육 진흥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강충룡 의원에 의하면 "현재 장애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특수교육 프로그램이 이루어지고 있으나, 아이들의 마음이 닫혀 있는 상태에서 진행되는 경우가 많아 효과가 부족하다"며 "프로그램이 아이들에게 실질적인 효과가 나타나기 위해서는 정서적인 안정이 우선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충룡 의원은 "장애학생들의 특수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특수교육 발전 계획을 수립함에 있어 특수교육대상자의 정서안정에 관한 사항을 포함하도록 하고, 별도로 정서안정 관리ㆍ지원에 관한 규정을 마련하여 도교육감이 특수교육대상자의 정서안정 증진에 관한 시책을 강구하도록 하고있다"며 "또한 특수교육대상자를 대상으로 정서안정에 대한 상담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며, 그에 따른 관리와 지원을 하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충룡 의원은 "교육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선행적인 여건 조성 등 환경적인 영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특수교육이 더욱 활성화되도록 다양한 정책 마련과 제도 개선 등 지속적인 후속조치도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