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전국 최초, '제주지역 일자리 생태계 정책' 추진
[도의회]전국 최초, '제주지역 일자리 생태계 정책' 추진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10.3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산업교육진흥 및 산학연협력촉진에 관한 조례안 본회의 통과
전국최초 '산업육성-산업교육 및 인재육성-창업・기업유치・지원'정책연계 조례 제정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좌남수 의원(더불어민주당, 한경면)은 15일 제370회 임시회 제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좌남수 의원(한경면・추자면 지역구)이 대표발의(공동발의: 부공남 의원)한 '제주특별자치도 산업교육진흥 및 산학연협력촉진에 관한 조례안'이 제377회 제2차 본회의를 통과했다.

전국 최초로 제주지역 일자리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산업교육 및 산학연 연계 정책이 추진된다.

좌남수 의원(한경면・추자면 지역구)이 대표발의(공동발의: 부공남 의원)한 '제주특별자치도 산업교육진흥 및 산학연협력촉진에 관한 조례안'이 제377회 제2차 본회의를 통과했다.

본 조례안은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상 제주지역 전략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산업교육 및 인재육성(특성화고-대학 및 기업체), 취・창업 및 기업유치를 위한 산학연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안전한 현장실습 체계 마련 등을 법정계획으로 관리하도록 하고 있다.

그동안 제주지역은 기업의 영세성으로 인해 산업단지-연구소-대학-자치단체 연계가 약하고, 이로 인해 일자리 창출 동력이 취약하다는 분석이다. 제주로의 이전기업과 향토기업 연계가 미흡하며, 최근에는 기업유치 실적 감소와 대내외 경기침제가 맞물리면서 일자리 시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본 조례안을 대표발의한 좌남수 의원은 “일자리 정책이 기존의 중앙정부 의존 모델에서 제주차원의 모델을 구축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중요성을 강조했다.

좌남수 의원은 “제주 차원의 일자리 대책을 위한 이번 조례안의 핵심은 산업육성 정책을 교육이 뒷받침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관련 유관기관들의 정책수요를 파악하고 필요한 역할을 분장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일관성 있는 중장기적 정책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추진할 수 있도록 하였다”고 힘주어 말했다.

향후 계획과 관련해서는 “조례 취지와 목적에 맞게 정책 시행초기에 정책 아젠더들을 제대로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의정활동을 통해서 그동안 페이퍼 계획에 머물렀던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등 각종 법정계획이 본 조례안을 토대로 일자리 창출 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리해나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