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론화 구성 결의안 심사보류...책임 회피위한 꼼수에 불과"
“공론화 구성 결의안 심사보류...책임 회피위한 꼼수에 불과"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10.3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제주특별자치도당, 공론화 결의안 의회운영위원회 심사보류 보도자료
정의당
정의당

“공론화 구성 결의안 심사보류는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 보류 주도한 김경학의원은 민주당에서 징계해야“

제주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도민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이하 공론화 결의안)’이 의회운영위원회에서 심사보류 됐다.

정의당제주특별자치도당은 31일 보도자료를 내고 공론화 구성 결의안 심사보류는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의당은 “이번 공론화 결의안은 지난 9월 도의회에서 채택한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 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의 후속조치에 따른 것으로 무난하게 통과되어야 할 안건”이라며 “하지만 의회운영위원회는 의견이 다르다는 이유로 가부처리를 하지 않고 심사보류를 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의회운영위원회 결정이 부담스럽다면 바로 본회의에 안건을 상정해서 전체 의원들의 의견을 물으면 되는 것을 보류한 것은 해당 의원들이 정치적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 한 것”이라며 “각종 도민 여론조사에서 도민 공론화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고, 김현미 국토부장관도 도민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힌 마당에 도의회가 공론화 결의안을 보류할 마땅한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며칠 전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논평을 통해 공론화의 필요성을 언급했음에도 민주당 소속 김경학 도의원이 심사보류를 주도한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 민주당은 김경학 도의원을 당론 위배로 징계 하고, 도민들 앞에 책임지고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제주 제2공항으로 첨예한 도민갈등이 생겨나고 제2의 강정이 될 것이란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는 마당에 행정과 도의회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 모습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이후 공론화 관련 도의회 행보를 도민들은 똑똑히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