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연 서귀포룸비니청소년선도봉사자회 회장, 수필가 등단
박승연 서귀포룸비니청소년선도봉사자회 회장, 수필가 등단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10.09 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 나를 찾아서', '나의 어머니' 등 2편으로 2019 현대문예 당선
박승연 작가 “수필문학 통해 이웃에 도움 되는 인생살아 갈터”
박승연 작가
박승연 작가

사)서귀포룸비니청소년선도봉사자회 박승연 회장이 지난 4일 광주향교에서 열린 2019 현대문예 추천 문학상 시상식에서 ‘참 나를 찾아서’, ‘나의 어머니’ 등 2편의 작품이 당선되어 수필가로 등단했다.

2편의 작품을 심사한 심사위원들은 "'참 나를 찾아서' 작품은 자신이 직접 경험한 내용을 글로 잘 표현했고, 자신을 낳아주고 길러주신 부모님을 주제로 한 ”나의 어머니“ 편은 병원에 입원해 투병중인 어머니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진솔되게 글로 표현하여 우리의 마음을 자극시켰다"고 호평했다

한편, 서귀포시지역 청소년선도 활동과 자원봉사활동 등을 꾸준히 전개해 온 박승연 작가는 “앞으로도 어렵고 소외된 계층을 위한 지속적인 봉사와 수필문학을 통해 지역사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되는 인생을 살아가겠다"며 "많이 배우고 노력해 완숙된 수필가로서 세상의 멋을 글로서 창조 해 나가겠다”고 등단 소감을 밝혔다.

박승연 작가
박승연 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