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문제 해결 위해 소셜벤처 육성한다”
“환경문제 해결 위해 소셜벤처 육성한다”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10.0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개발공사 창의사업 공모…플라스틱 대체재 제안 마린이노베이션팀 대상
문제 해결 위한 ‘리빙 랩’ 방식…전문가·국민참여단 통해 아이디어 구체화
데모데이 행사 사진(제5회 JPDC 창의사업 공모전의 일환으로 사전 선발된 12개 아이디어 제안팀을 대상으로 10월 4~5일 제주시 한라컨벤션홀에서 전문가들과 국민참여단이 함께 디자인씽킹 워크숍과 데모데이 행사가 열렸다.)
데모데이 행사 사진(제5회 JPDC 창의사업 공모전의 일환으로 사전 선발된 12개 아이디어 제안팀을 대상으로 10월 4~5일 제주시 한라컨벤션홀에서 전문가들과 국민참여단이 함께 디자인씽킹 워크숍과 데모데이 행사가 열렸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최근 전 세계적인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플라스틱 문제와 관련, 소셜벤처를 육성하는 등 국민과 도민 공동으로 문제해결에 나서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오경수)는 지난 4~5일 이틀간 제주시 한라컨벤션센터에서 제5회 창의사업 공모전 ‘내가Green제주-소셜리빙랩’의 일환으로 디자인씽킹 워크숍 및 데모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리빙랩(Living-Lab)이란 생활 속 실험실이라는 뜻으로, 생활 속 사회문제에 대해 시민이 아이디어를 내면 공공기관 등이 의견을 더해 실제 사업으로 이어가는 것을 뜻한다.

이날 사전 선발된 12개 팀의 아이디어를 심사한 결과, 해조류를 이용한 플라스틱 및 목재 대체재를 제안한 마린이노베이션팀이 대상을 차지했다. 친환경 소재인 해조류를 이용한 제품을 제작, 버려진 후 생분해됨에 따라 플라스틱과 목재 대체재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은 친환경 빨대 아이디어를 제안한 K-KOB팀과 친환경 일회용기를 제안한 제주마미팀에게 돌아갔다. 보리와 식물을 활용해 물에 오랜 시간 두어도 풀어지지 않는 친환경 빨대와 섬유질이 많아 내구성이 있는 조릿대 용기가 좋은 아이디어로 선정됐다.

바다 플라스틱 쓰레기 업사이클링 제품(b.live), 과자봉지를 활용한 업사이클링 카드지갑(스티칩), 스마트 분리수거 쓰레기통(이노버스)은 우수상을 받았다.

이번 공모전은 ‘플라스틱 환경문제를 해결’ 주제로 전국에서 아이디어를 제안 받은 결과 총 35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됐고, 전문가 평가와 온라인 국민투표를 거쳐 12건을 사전 선발했다. 사전 선발된 12개 팀 아이디어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공사는 지난달 오리엔테이션과 창업코칭, 1대1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난 4일과 5일에는 전문가와 국민 참여단이 참여하는 디자인씽킹 워크숍 및 최종 발표심사인 ‘데모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를 통해 아이디어 제안자는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국민참여단에게 조언 및 심사를 받았다.

이번 공모전에서 선발된 상위 6개 팀에 대해 최대 1000만원 상당의 개발지원금이 지원되며, (사)제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가 진행하는 2020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신청시 가점이 부여된다.

제주개발공사는 이번 창의사업 공모전을 ‘실험’ 단계로, 앞으로 선발될 팀에 대해서는 ‘개발’ 및 ‘사업화’ 단계로 순차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공사에서는 내년 상반기까지 소셜리빙랩 ‘개발’ 단계를 진행해 이번에 선정된 6개 팀 중 우수 3개 팀을 선정, 팀당 최대 5000만원의 소셜벤처 사업화 지원금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문의는 제주개발공사 경영혁신팀(064-780-3482)과 이메일(idea@jpdc.co.kr)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