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명분과 실리를 모두 챙길 수 있는 탄소포인트제
[기고] 명분과 실리를 모두 챙길 수 있는 탄소포인트제
  • 뉴스N제주
  • 승인 2019.10.06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민호 효돈동
신민호 효돈동

올해 여름은 특히 우리나라를 거쳐간 태풍이 많다. 과거에도 태풍이 우리나라에 피해를 입힌 경우가 있지만 이렇게 연속적으로 영향을 미친 경우는 흔치 않다.

기후변화라는 것이 하나의 요인으로 인해 발생하는 것은 아니지만, 최근들어 심해지는 미세먼지나 해수 온도의 변화 등, 인간이 행한 환경오염이 그 원인이 될 수 있는 현상들이 우리 주위에 펼쳐지고 있다.

이러한 환경오염에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할까? 자연이 스스로 회복하는 시간보다 인간이 자연을 훼손시키는 속도가 압도적으로 빠르기 때문에 우리는 현재 환경을 오염시키지 않는 방향에 집중해야한다.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노력은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친환경 제품 소비하기 등이 있다. 지자체에서는 이러한 개인의 노력을 장려하고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탄소포인트제”를 운영하고 있다.

탄소포인트제는 일상에서 환경을 오염시키는 전기, 상수도, 도시가스의 사용량을 절감하여 감축률에 따라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이다.

현재 제주도에 거주하는 세대는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탄소포인트제 홈페이지나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여 신청할 수 있으며 전기, 상수도, 도시가스 부문마다 책정된 감축률에 따라 포인트를 배정받아 인센티브를 지급받을 수 있다.

생활비에 있어 전기세, 상수도세, 도시가스비의 부담으로 절약하는 실리와 환경을 생각하는 명분, 두 마리 토끼에 현금이나 상품권과 같은 인센티브까지 챙길 수 있는 탄소포인트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