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희 칼럼](35)천년의 숲 비자림
[김덕희 칼럼](35)천년의 숲 비자림
  • 김덕희 기자
  • 승인 2019.09.29 22: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덕희 사진작가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천년의 숲 비자림 숲길

국민(초등)학교 시절
비자림은 학우들의 소풍 때 코스였다
오늘은 국민(초등)학교 시절을 떠 올리며
사부작사부작 비자림 산책로를 걸어봤다

지금 이맘때가 되면 비자림 숲에는 그윽한 향기가 코 끝을 자극한다
비자 열매가 터지기 시작하면서 뿜어 나오는 그윽한 향기가 발걸음도 가볍게 한다
-천년의 숲 비자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만가지 하늘 2019-09-29 23:41:42
그때 같이 갔던 국민학교 친구임.
멋진 내 친구 좋은 사진 고맙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