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태풍‘타파(TAPAH)’북상에 따른 재난 대비 체제 돌입
도교육청, 태풍‘타파(TAPAH)’북상에 따른 재난 대비 체제 돌입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09.2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수학축전’ 21일 축소 개최 등 안전확보‧시설피해 최소화 만전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지난 20일 오후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 내습으로 침수와 누수 등의 피해를 입은 한동초등학교 및 이도초등학교를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사진=교육청 제공)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21일부터 제주지방이 제17호 태풍‘타파(TAPAH)’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재난 대비 체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21일부터 제주지방이 제17호 태풍‘타파(TAPAH)’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재난 대비 체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특히 21일부터 이틀 동안 제주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9 제주수학축전’은 22일 일정은 취소하고 21일(토) 하루만 열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도내 모든 학교에 재해 대비 학생안전 확보 및 학교시설 피해 최소화를 위한 사전예방조치를 철저히 하도록 안내했다. 만약 재난피해가 있을 때에는 신속하게 보고하도록 당부했다.

또한 9월 22일에 제주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2일에 열리는 행사는 취소‧연기토록 했다.

이강식 본청 안전복지과장은 “앞으로 지속적인 기상상황 등을 모니터링 하면서 태풍 대응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따라 긴밀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태풍 위기단계별 각 부서 및 기관 간의 협업을 통해 재난에 따른 학생 및 시설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