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전체 농가 재해보험 가입 지원 대책 주문
원희룡 지사, 전체 농가 재해보험 가입 지원 대책 주문
  • 강정림 기자
  • 승인 2019.09.07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제주지역본부, 서귀포시 피해농가 등 태풍 피해현장 점검
정전 응급복구 긴밀 협력 체제 구축·피해지역 신속 복구 약속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7일 제13호 태풍 ‘링링’내습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전체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7일 제13호 태풍 ‘링링’내습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전체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7일 제13호 태풍 ‘링링’내습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전체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또한 원희룡 지사는 정전 사태 발생 시 응급복구를 위해 한국전력공사와의 긴밀한 협력 체계 구축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태풍 ‘링링’피해 대책회의를 마친 후 한국전력공사 제주지역본부와 서귀포시 피해농가를 방문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7일 제13호 태풍 ‘링링’내습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전체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7일 제13호 태풍 ‘링링’내습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전체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원희룡 지사는 한국전력공사 제주지역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1만5000여 가구의 정전 원인을 보고받고, 복구 현황을 점검했다.

김기형 한국전력 상황실장은 “어제 오후 9시부터 정전 사고를 접수받은 후 곧바로 복구 인력을 투입했다”며 “안전문제로 오후 11시쯤 일단 작업을 중단했지만 새벽에 재개하면서 99% 복구가 완료된 상태”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지난번 ‘솔리드’ 내습 때도 강풍에 나무가 쓰러지면서 전신주 등을 파손시켜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다”며 “당시 후속조치로 삼나무 정리 작업을 통해 어느 정도 대비가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7일 제13호 태풍 ‘링링’내습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전체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7일 제13호 태풍 ‘링링’내습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전체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어 원 지사는 “신속 복구도 중요하지만 무리한 작업을 하다가는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니 안전에 항상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원 지사는 “정전은 감전 등 도민안전과 비닐하우스 개폐 정지 등 2차 피해로 확산될 수 있다”면서 “정부 지원이나 보험에 가입하더라도 2차 피해를 전액 보장해 줄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피해농가 지원에 한계가 있다”며 한전의 복구활동에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원 지사는 “한전 협력업체들은 제주지역의 중요한 경제 주체”라며 “계약을 맺은 협력업체에 대해서도 항상 관심을 갖고 상생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이어 태풍 피해를 입은 서귀포시 서호동 비닐하우스 농가를 방문해,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피해 농민은 “비닐하우스는 고치면 되는데 감귤수확까지 시간적 여유가 없고, 감귤이 계속 비를 맞으면 품질 하락도 걱정”이라며 “신속한 지원이 없으면 버틸 방법이 없다”고 긴급 지원을 호소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7일 제13호 태풍 ‘링링’내습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전체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7일 제13호 태풍 ‘링링’내습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전체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에 원 지사는 “비닐하우스가 쓰러져 걱정”이라며 “땀 흘려 가꾼 농작물을 살릴 수 있도록 농가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 지사는 “제주도가 운영하는 전문 복구작업단을 비롯해 농협·군부대 등에도 지원을 요청하겠다”며 “하루라도 빨리 복구작업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원 지사는 모든 농가의 재배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재해보험은 농가들이 보험 혜택을 받지 못하더라도 더 큰 피해를 입은 어려운 농가를 지원하는 상생의 농정”이라며 “모든 농가들이 보험에 가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행정에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7일 제13호 태풍 ‘링링’내습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전체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7일 제13호 태풍 ‘링링’내습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함께 전체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에 따른 지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내습한 지난 6일 오후부터 7일 오전까지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인해 제주도내에서는 주택 및 농작물 침수, 옥외광고물과 비닐하우스 등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6일 오후 12시 Ⅱ단계로 격상해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태풍상황 24시간 모니터링, 인명피해 우려지역 등 재난취약지역 지속 점검, 태풍 단계별 도민 행동요령 홍보 및 재난문자 송출 등 예방활동을 강화했다.

또한 유관기관(해병대 제9여단, 한국전력공사, KT, 가스공사 등)과의 협업체계를 강화해 피해상황 발생 시 신속한 피해상황 보고 및 복구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