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가을로 향하는 제주
[포토뉴스]가을로 향하는 제주
  • 강정림 기자
  • 승인 2019.08.2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사진=제주도청 공보관)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사진=제주도청 공보관)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사진=제주도청 공보관)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사진=제주도청 공보관)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사진=제주도청 공보관)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사진=제주도청 공보관)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
처서가 지난 24일 제주시 항몽유적지 주변에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백일홍이 가득 피어 있다.(사진=제주도청 공보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