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동부공원내 공공임대주택 건설 주민 반발
제주시 동부공원내 공공임대주택 건설 주민 반발
  • 뉴스N제주
  • 승인 2019.08.13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 도시공원 일몰제 대응을 위한 주민대책위원회(공동대표 이용호·김영구, 이하 대책위)는 13일 제주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동부공원 부지내 공공임대주택 건설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2019.8.13 © 뉴스1/강승남 기자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제주도가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문제 해결과 공공임대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제주시 동부 도시공원에 공공임대주택 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지만 지역주민들이 반발하면서 험로가 예상된다.

동부 도시공원 일몰제 대응을 위한 주민대책위원회(공동대표 이용호·김영구, 이하 대책위)는 13일 제주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동부공원 부지내 공공임대주택 건설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제주도는 동부공원 공공임대주택 건설 계획과 관련 사전에 해당지역 주민과 토지주들과의 정책적 소통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도시공원 본 계획만 진행하고 택지개발을 빙자한 난개발을 중단하라"고 했다.

이어 "제주도는 제주시 삼화지구내 허파역할을 하는 자연녹지를 현 상태로 보존하고 토지주들의 생계와 재산권 보호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라"며 "제주도의회는 공원지구 이외 개발행위와 계획에 대해 엄중히 감시하라"고 요구했다.

제주도는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의 일환으로 제주시 화북2동과 도련1동에 있는 동부공원에 공공임대주택 건설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 동부도시공원 공공임대주택 건설 계획도(제주도 제공)© 뉴스1

제주도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동부공원 32만1300㎡ 부지 가운데 12만4033㎡에 1784세대 규모의 단독·공동주택을, 나머지 면적에 근린공원 등을 조성한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미집행 도시공원 해소를 위해 해당 지역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연계사업인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해 공원을 보전하면서 연접토지를 활용해 공공주택을 짓는 정부차원의 방침을 내놓은 바 있다.
도는 도내 3개 공원에 대한 수요조사와 사업성 검토를 거쳐 사업대상지로 동부공원을 선정했다.

 

도는 '민간임대에 관한 특별법' 관련 공급촉진지구 지정을 하기 위해 주민공람을 실시했고, 토지주 의견을 수렴해 내년 6월까지 지구지정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