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치유의 숲에 명품 숲길 탄생
서귀포 치유의 숲에 명품 숲길 탄생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08.10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 치유의 숲 ‘가멍오멍 길’이 명품 숲길로 재탄생했다. 치유의 숲에서는 그간 탐방로가 석분으로 깔려있어 미끄러워 이용객들이 넘어질 우려가 있고, 가뭄 때에는 바람에 먼지가 날리던 가멍오멍길 탐방로 약 2km 구간에 사업비 160백만원을 투입하여 배수시설을 정비하고 제주 화산송이 포설을 완료했다.

제주 화산송이로 새로 포설된 구간을 이용하는 탐방객들은 맨발로 걸어도 될 만큼 발에 닿는 촉감이 좋다며 맨발로 걷는 이용객들이 있을 만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치유의 숲 관계자는 밝혔다.

치유의 숲은 또한 2019년 6월 21일 열린관광지로 선정됨에 따라 인센티브 사업비 160백만원을 지원받아 치유의 숲의 장애인 화장실 개선, 노고록 무장애 숲길 정비, 장애인 족욕체험장 보완, 수유실 정비 등을 금년 하반기에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앞으로도 서귀포시 산림휴양관리소 관계자는 "사려니 숲길, 머체왓 숲길, 이승악 숲길 등에 대한 숲길 정비사업을 철저히 하여 숲길 훼손을 미연에 방지하고, 숲길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며,"숲길을 찾는 탐방객들이 1회용 음료가 담긴 플라스틱 컵을 갖고 입장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