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5개 사업장 증인 신문 조사 실시
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5개 사업장 증인 신문 조사 실시
  • 강정림 기자
  • 승인 2019.08.09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화역사공원 등 5개 개발사업장에 대한 증인 등 37명 상대로 조사 활동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에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위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에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위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에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위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

주요 5개 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 계획은 지난 6월27일과 7월15일자로 예정되었으나, 현직 도지사 등 주요 핵심 증인 등의 불출석 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미 두 차례나 연기됐었다.

9일 열린 증인 신문 조사에 채택된 증인 및 참고인은 총 43명이었으나, 원희룡 도지사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 제주특별자치도 교육감 등 주요 핵심증인을 포함하여 총 6명이 불출석 의사를 밝힌 상태여서 이날 회의에는 총 37명(증인 35, 참고인 2)이 출석했다.

조사 대상 사업장은 전체 22개 사업장 중에서 JDC가 시행한 신화역사공원, 헬스케어타운, 예래휴양형주거단지, 첨단과학기술단지, 영어교육도시만 우선 실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에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위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에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위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

주요 증인 신문 내용은 5개 사업장에 공통적으로 제기된 문제점인 지형도면 고시 미 이행에 따른 문제, 대규모개발 사업 추진 과정에서의 도민과의 상생 방안 추진 미흡한 점, 투자진흥지구 세제 감면 혜택을 주기 위한 관계 법령의 개정 시기 및 이유, 사업장 부지 내의 대규모의 농지 및 초지 전용의 요식적 행위 문제 등이다.

특히, 행정사무조사특위 구성의 원인을 제공하게 된 신화역사공원 개발사업과 관련해서는 하수 역류 사태에 따른‘하수 관로 기술 진단 용역보고서’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고, 신화역사공원 ‘개발사업 목적’의 변경된 시기를 둘러싸고 법정계획인 종합계획과 시행계획의 수정계획 수립 시기와의 연관성이 보임에 따른 특혜 의혹 등에 대해서도 다뤄졌다.

또한, 헬스케어타운 추진 과정에서의 문제점과 향후 대책, 첨단과학 기술단지 내 학교 신설 계획 부실의 문제, 영어교육도시 개발 사업이 ‘제2종 지구단위 계획수립’의 적정성 여부에 따라 세금 부과가 달라질 수 있는 문제 등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이상봉 위원장은 주요 5개 사업장 조사 활동을 해오면서 드러난 여러 가지 문제점 들이 드러남에 따라, 이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할 도지사의 출석요구를 세 차례나 촉구했다.

그러나 끝내 이날 회의에도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데 대하여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에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위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에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위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

아울러 “특위에서 밝혀진 문제점, 그리고 반드시 시정 조치가 필요한 사항,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 등을 꼼꼼하게 제시함으로써 제주도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지속 가능한 개발 계획이 수립되고 또한 그 계획에 맞게 사업이 시행될 수 있도록 해 나가는데 특위 조사활동이 첫발을 내 딛는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에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위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에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위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에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위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이하 ‘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에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위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