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하의 추천 디카시](37)꽃계단 앞에서_김영빈
[소하의 추천 디카시](37)꽃계단 앞에서_김영빈
  • 뉴스N제주
  • 승인 2024.07.1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인
웹진 시인광장 디카시 편집장

디카시는 디지털카메라+시의 합성어로 일상에서 만나는 시적 대상을 카메라 사진으로 담고 5행 이내의 짧은 언술을 더해 제목, 사진, 시의 순서로 형식을 갖추게 되는 순간포작, 순간언술의 멀티언어예술이다.

2017년 이상옥(한국디카시연구소 대표)시인이 한국디지털문학관(관장 윤석산 시인)을 통해 최초의 디카시 50편이 게재되면서 시작된 디카시는 2020년 코로나 시국을 겪으면서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어 현재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사랑받는 K-문학으로 인기의 급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국내 5개 신문사에서 신춘문예를 도입하였고 전국 지자체와 단체 등에서 활발한 공모전 소식이 이어지고 있어 디카시의 열풍을 실감하게 되었다. 우리 뉴스N제주는 2020년 국내 언론사 최초로 디카시 신춘문예를 시작하여 4회째 디카시신춘문예 전국 공모전을 주최하고 있다.

날로 높아지는 디카시의 인기와 더불어 디카시를 직접 창작해 보려는 독자들도 늘어가므로 제주도를 대표하는 디카시인인 소하 시인과 함께 국내.외 좋은 디카시를 모아 추천하고 소개하는 코너를 만들기로 했다. 소하 시인(한국디카시인협회 제주특별자치도지부 운영위원장)은 최근 대한민국 시의 인기 웹진 시인광장 디카시의 편집장도 맡으면서 좋은 디카시를 발굴하고 알리는 일의 즐거움에 빠져 있다고 한다.

디카시는 누구나 쉽게 공감할 수 있는 문학의 장르이면서 누구나 창작에 도전해 볼 수 있는 대중의 문학이기도 하다. 앞으로 이 칼럼을 통해 디카시의 숲을 함께 산책하며 시의 나무도 되어 보고 디카시의 즐거움도 함께 누려보시길 바란다.

소하 시인
소하 시인

 

 

 

 

 

 

 

 

 

소하 시인

2020년 계간 《시와 편견》 디카시 등단. 디카시집『껍데기에 경의를 표하다』 디카시집『연잎의 기술』 동인시집『말의 인간다움에 대하여』 등 출간. 제3회 경남고성디카시공모전 수상. 제6회 이병주디카시공모전 수상. 2022년 시와편견&한국디카시학 공동 주최 올해의 시인상 수상(수상시집 『연잎의 기술』). 시편작가회. 제주 문인협회원. 한국디카시인협회 제주특별자치도지부 운영위원장. 웹진 《시인광장 디카시》 편집장.

제37장
꽃계단 앞에서

꽃계단 앞에서

사진=김영빈

새보다

벌이 더 부러운

순간이 있다

내가 깃털처럼

가벼워지고 싶은 이유다

_김영빈

 

◇시작노트

예전엔 그렇게 흔하게 보이던 미국쑥부쟁이가 웬일인지 요즘은 잘 눈에 띄질 않는다.

이 꽃을 만났을 때 문득 떠오른 단어가 ‘계단’이었다.

누가 그런 허황된 소원을 들어줄 리도 없지만 가끔은 꽃 계단을 징검징검 밟고 오르는 상상을 해 보곤 했었다.

때론 하늘을 날고 싶고, 꽃 위에 앉아보고 싶기도 한 이 변덕을 다 맞춰주려면 아무래도 무거운 새보다 가벼운 벌이 되는 게 낫지 않을까.

그러려면 왠지 마음속 무거운 것들도 하나둘 내려놓아야만 할 것 같다.

◇ 김영빈 시인은

김영빈 시인
김영빈 시인

 

 

 

 

 

 

 

 

 

 

 

 

- 2017 제3회 이병주 문학관 디카시 공모전 대상
- 2017 제1회 황순원 문학관 디카시 공모전 최우수
- 2021 계간 [시와 경계] 디카시 신인문학상
​​- 2019 사진시집(디카시집)『세상의 모든 B에게』 출간 (도서출판 놀북)
- 2023 디카시집『Pause』 출간(도서출판 놀북)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