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그룹, 7억 원 상당 제주지역 상생 기금 및 제품 지원
오리온 그룹, 7억 원 상당 제주지역 상생 기금 및 제품 지원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4.07.1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와의 상생 협약에 따라 5년 연속 제주지역 사회공헌 진행
구좌, 조천 무더위 쉼터에 닥터유 제주용암수 전달… 건강한 여름나기 응원
오리온 그룹,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품 전달식 이미지
(왼쪽부터 김부곤 오리온재단 이사, 현종훈 오리온제주용암수 대표이사, 박은희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고승화 제주특별자치도사회복지협의회 회장 / 장소 : 오리온제주용암수 공장)

오리온 그룹은 제주지역 상생과 발전을 위해 제주도 내 기관 및 단체에 7억 원 상당의 기금과 제품을 전달한다고 10일 밝혔다.

오리온 그룹은 지난 8일 사회공헌 기금 1억 3천만 원과 ‘닥터유 제주용암수’, ‘초코파이情’ 등 1억 원 상당의 제품을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기탁금은 구좌읍, 조천읍, 표선읍 지역 아동, 노인, 이주여성 등 주민 복지를 위해 사용되며, 제품은 제주특별자치도사회복지협의회가 운영하는 푸드뱅크를 통해 도내 사회복지시설과 취약계층 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

또한 제주대학교, 제주한라대학교, 제주관광대학교의 산학협력 연계 교육과정인 ‘캡스톤 디자인’과 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에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금을 지원하는 한편, 사단법인 제주학회와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에 학술∙문화예술 진흥 기금을 전달했다.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에는 멸종위기종인 제주 남방큰돌고래를 연구∙보호하기 위한 환경보호 기금도 지원했다.

오리온 그룹은 제주관광협회와 제주관광 진흥과 용암해수 홍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바탕으로 용암해수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도록 공항과 항만, 주요 관광지 등에 1억 원 상당의 제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연구 일정에 따라 이월된 용암해수산업 활성화 기금 2억 원도 지원한다. 기금은 닥터유 제주용암수의 원수(原水)인 용암해수를 지속 이용 가능하도록 해양 연구 및 모니터링, 정책 자문 등에 쓰여진다.

 오리온, 제주시 구좌읍 무더위 쉼터 닥터유 제주용암수 전달식 이미지<br>(왼쪽부터 김영훈 구좌읍 주민자치팀장, 허성진 오리온제주용암수 부장, 오상석 구좌읍장, 고태언 구좌읍 노인회장, 조윤성 구좌읍 주무관 / 장소 : 제주시 구좌읍사무소)<br>
 오리온, 제주시 구좌읍 무더위 쉼터 닥터유 제주용암수 전달식 이미지
(왼쪽부터 김영훈 구좌읍 주민자치팀장, 허성진 오리온제주용암수 부장, 오상석 구좌읍장, 고태언 구좌읍 노인회장, 조윤성 구좌읍 주무관 / 장소 : 제주시 구좌읍사무소)

이와 별개로, 지난 1일에는 제주시 구좌읍과 조천읍 무더위 쉼터 60여 곳에 닥터유 제주용암수 1만 3천여 병을 전달했다. 올해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폭염도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역 주민들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돕기 위해 마련했다.

오리온은 음료사업을 그룹의 신수종 사업으로 선정하고 2019년 제주시 구좌읍에 오리온제주용암수 공장을 준공, 같은해 12월 용암해수로 만든 닥터유 제주용암수를 선보인 바 있다. 2020년에는 제주특별자치도와 지역경제 발전과 용암해수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하고, 제주지역 다양한 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닥터유 제주용암수의 원수(原水)인 용암해수는 제주도가 탄생한 40만년 전부터 바닷물이 화산암반층에 의해 자연 여과되어 제주 섬 지하로 스며든 제주만의 독특한 수자원이다. 유기물과 병원균이 없어 청정하며, 칼슘, 마그네슘 등 바다와 화산암반층의 미네랄을 모두 품고 있다. 사용한 만큼 바닷물이 다시 유입되기 때문에 고갈 없이 이용 가능한 ‘무한순환자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오리온 그룹 관계자는 “제주도민의 복지 향상부터 우수 인재 발굴을 위한 장학사업, 문화적 가치를 높이는 연구와 환경 보호까지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상생 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