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현대미술관, 박광진 화백 상설전 운영
제주현대미술관, 박광진 화백 상설전 운영
  • 김진숙 기자
  • 승인 2024.07.0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제주현대미술관 분관서 <원풍경 : 사라져가는 것들에 대해> 전시 개최
제주현대미술관

제주현대미술관은 9일부터 박광진 화백(89)의 상설전《원풍경 : 사라져가는 것들에 대해》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박광진 화백이 기증한 149점의 작품 중 196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제주 원풍경을 담아낸 21점의 회화 작품을 선보인다.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인 박광진 화백은 사실적 구상회화의 대가로 한국 화단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1950년대 이후 서구미술의 영향으로 많은 작가들이 앵포르멜, 모노크롬 계열의 추상회화에 몰두할 때에도, 그는 자연의 서정성을 바탕으로 한 사실적인 작품세계를 꾸준히 구축해왔다.

박광진 화백은 1964년부터 한라산, 돌담, 초가마을, 유채꽃, 억새밭 등 제주의 자연 생태와 풍광을 오랜 시간에 걸려 재해석하고 변주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점차 사라져가는 옛 제주 풍경과 그 고유의 분위기를 섬세하게 포착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제주 원풍경에 대한 애틋한 회고와 함께, 급격한 변화속에서 사라져가는 것들을 기록하고 보존하는 예술의 힘을 재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원풍경 : 사라져가는 것들에 대해》 전시는 7~9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10월 이후에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전시기간은 내년 3월 2일까지다.

한편, 제주현대미술관 본관에서는 현재 《2024 아트저지 I 이웅철: 더라인 - 기억의 거울(2024.3.13.~8.25.)》 전시가 진행 중이며, 이후 《2024 New Rising Artist (2024.7.12.~10.27.)》, 《2024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전 : 임형섭(2024.7.9.~10.27.)》 전시가 예정돼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