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꿈, 피어나라…제18회 전국장애학체전 개막
우리들의 꿈, 피어나라…제18회 전국장애학체전 개막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4.05.14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EC 유치 홍보 눈길 …수영 손세윤 金· 육상 양두경 銀
APEC 유치 홍보 눈길 …수영 손세윤 金· 육상 양두경 銀
APEC 유치 홍보 눈길 …수영 손세윤 金· 육상 양두경 銀

장애인스포츠 꿈나무들의 축제인 제18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공식 개막했다. 대회는 14일부터 17일까지 총 4일간에 걸쳐 열전에 돌입한다.

14일 오후 3시30분 목포실내체육관에서 개회식은 ‘우리들의 꿈, 피어나라 생명의 땅 전남에서!’를 주제공연을 시작으로 대한장애인체육회장의 개회사, 선수·심판대표선서, 축하공연 등이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개회식에서 제주특별자치도선수단은 14번째로 입장했다. 제주선수단은 ‘2025 APEC 제주 유치를 위해 홍보 티셔츠와 팻말을 들고 입장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박수 갈채를 받았다.

제주선수단의 첫 메달은 육상에서 나왔다. 이날 목포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육상 남자초·중등부 T20 800m 결승에서 양두경(서귀포온성학교 중3)은 2분52초10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수영에서도 메달이 나왔다. 광양성황스포츠센터수영장에서 열린 남자 중·고등부 수영 남자자유형 100m S7~8 결승에 출전한 손세윤(아라중 2)는 1분14초48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으며 제주선수단에 첫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이 대회 개막에 앞서 제주선수단은 이날 오전 8시 제주국제공항에서 결단식을 갖고 선전을 다짐했다. 제주는 이번 대회에 디스크골프, 배구, 수영, 슐런, 역도, 육상, 탁구, e스포츠 총 8개 종목에 임원 및 선수 136명을 파견했으며, 총 16개의 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3,828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수영, 슐런, 역도, 육상 등 17개 종목에서 기량을 겨룬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