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에 유니버설 디자인 적용 확대...편안하고 안전한 관광제주 실현”
“관광에 유니버설 디자인 적용 확대...편안하고 안전한 관광제주 실현”
  • 강정림 기자
  • 승인 2019.07.1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관광약자 관광지 접근성 현장 점검
오는 12일 올레 8코스, 치유의 숲 ‘1일 관광’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오는 12일 제주올레 8코스와 서귀포 치유의 숲을 직접 휠체어로 이동하면서, 관광약자를 위한 관광지 접근성 현장 점검에 나선다.

제주올레 8코스 중 휠체어 접근 가능코스를 송창헌 관광약자접근성안내센터 사무국장, 관광약자 여행 서비스 제공업체(사회적 기업) 대표 등과 함께 이동하며, 관광약자가 관광지에서 겪는 불편한 점과 개선이 필요한 사항, 향후 제주 관광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현장 토크를 진행한다.

이어서, 서귀포 치유의 숲을 방문하여 스스로해결단* 무장애여행 분야 지역주민들과 유니버설 디자인이 적용된 노고록 숲길**을 함께 이동하고 족욕을 하며 도정의 손길이 필요한 사항 등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 지역주민, 지자체, ICT활동가 등이 참여하여 협업을 통해 지역현안을 발굴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개선·해결해 나가는 실행조직(’19. 3월 기준 32명 구성)

** ‘편안한’이라는 의미의 제주어로 복권기금으로 조성한 무장애 데크시설 숲길(870m)

원희룡 지사는 관광약자 관광지 현장점검에 앞서 관계 부서에 “제주 방문 관광객 중 관광약자(장애인, 노인, 임신부, 영유아 동반)가 적지 않다”면서, “‘모두를 위한 관광(Tourism for all)’을 위한 관광 환경 개선 및 관광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 확대해 편안하고 안전한 관광 제주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