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설맞이 현장 소통… “호국가족 처우개선” 약속
제주도, 설맞이 현장 소통… “호국가족 처우개선” 약속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4.02.11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지사, 11일 강태선 생존 독립유공자 자택 찾아 세배 및 위문품 전달
오영훈 지사, 11일 강태선 생존 독립유공자 자택 찾아 세배 및 위문품 전달
오영훈 지사, 11일 강태선 생존 독립유공자 자택 찾아 세배 및 위문품 전달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1일 설맞이 민생소통 마지막 일정으로 도내 유일한 생존 독립유공자인 강태선 애국지사의 자택을 찾아 세배하고 대화를 나눴다.

오영훈 지사는 이날 오전 11시 갑진년 설을 맞아 강태선 애국지사의 자택을 찾아 세배하고 위문품을 전달하며, 조국의 위한 독립운동가들의 헌신과 희생에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강태선 애국지사는 1924년생으로 올해 만 99세이며, 국내 생존 애국지사 7인 중 1명으로 도내에서는 유일하다.

오영훈 지사, 11일 강태선 생존 독립유공자 자택 찾아 세배 및 위문품 전달
오영훈 지사, 11일 강태선 생존 독립유공자 자택 찾아 세배 및 위문품 전달

서귀포 성산읍 출신으로 19세 때인 1942년 일본으로 건너가 독립운동을 펼치다 붙잡혀 징역 2년 6월형을 언도받고 복역 중 광복으로 출옥했다. 1990년 애국지사로 인정돼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애족장을 서훈받았다.

오영훈 지사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공헌하신 독립운동가들의 숭고한 헌신과 희생이 제주와 우리나라가 발전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갑진년 새해를 맞아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한 예우 문화 확산과 호국가족 처우개선을 통해 더 나은 제주를 만드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강태선 애국지사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제주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공직자들께 감사한 마음”이라며 “도정에서 추진하는 다양한 정책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더욱 힘써주고, 도울 수 있는 일이 있다면 미력하나마 적극 돕겠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도 보훈청은 올해부터 참전명예수당, 배우자복지수당, 보훈예우수당을 인상하는 등 보훈대상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고 생활 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오영훈 지사, 11일 강태선 생존 독립유공자 자택 찾아 세배 및 위문품 전달
오영훈 지사, 11일 강태선 생존 독립유공자 자택 찾아 세배 및 위문품 전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