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민생경제포럼·농수축경제위, 공동정책토론회 개최
제주민생경제포럼·농수축경제위, 공동정책토론회 개최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06.05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소득 둔화의 영향 및 가계부채 부실화 가능성 점검
제주도의회
제주도의회

최근 관광과 건설 등 제주 기반산업이 장기 침체 기미를 보이면서 가계소득이 빠르게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가계소득 둔화의 영향과 정책 대응 : 가계부채의 부실화 가능성 점검'이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해 이목을 끌고 있다.

이번 공동정책토론회는 5일 오후 2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회의실에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경제모임 제주민생경제포럼(책임간사 문종태 의원, 정책간사 강성민 의원, 실무간사 강충룡 의원)과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 의원)가 공동주최 했다.

이날 토론회는 강충룡 의원이 전체사회를 맡아 진행했고, 좌장은 진희종(전 방송인)씨, 신후식 도의회 정책연구실 수석연구원이 제주민생경제포럼 요청에 의해 작성한 '제주가계소득 둔화의 영향과 정책 대응 : 가계부채의 부실화 가능성 점검'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토론자는 송영훈 의원(제주민생경제포럼 회원), 정문석 제주특별자치도 경제정책과장, 이각희 공무원연금공단 연구소장, 우준명 한국은행제주본부 기획금융팀장, 김재선 농협중앙회제주지역본부 금융마케팅지원단장이 나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제주민생경제포럼 소속 강성민 의원(정책간사)은 “가계 소득 둔화로 가계 소비 여력이 약화되는 가운데, 가계부채의 원리금 상환 부담 압력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고, 제주농가도 농산물가격의 약세국면 반복 추세로 소득의 불안정성이 높아지면서 농가부채에 대한 부담 능력이 약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이에 따라 도의회 의원경제모임 제주민생경제포럼과 농수축경제위원회 차원에서 공동정책토론회 개최를 통해 제주지역 가계소득 둔화의 영향과 정책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가계부채의 부실화 가능성을 점검하는 것”이라고 개최 취지를 밝혔다.

한편, 제주민생경제포럼은 올해 2월 12일 강성민·문종태 의원이 창립을 제안한 이래 현재 16명의 도의원이 참여해 활동하고 있다.

제주민생경제포럼 참여의원 명단은 문종태, 강성민, 강충룡, 좌남수, 김황국, 고태순, 고현수, 박원철, 강성의, 박호형, 이승아, 송영훈, 부공남, 고은실, 김장영, 송창권 의원 등 총 16명이 활동하고 있다.

제주민생경제포럼은 도의회 내 비공식 의원경제모임이지만 짧은 기간 동안 제1회 추경 민생예산 편성 분석관련 정책토론회와 정책보도자료 발표에 이어, 사회적 가치 실현 방안 관련 정책토론회, 포용적 지역혁신체계관련 특별강연, 대기업 기업형수퍼마켓 개점 반대 성명서 발표 등 제주지역 민생경제 등과 관련한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