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희 칼럼](31)하도바당 우뭇 채취 현장엔
[김덕희 칼럼](31)하도바당 우뭇 채취 현장엔
  • 김덕희 기자
  • 승인 2019.05.25 00: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녀들은
정말 대단하시다
우리  어머니들은 정말 자랑스럽다

제주에서 각박한 삶을 살아가는
우리네 멋진 여성분들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

나의 삶은
제주의 어머님들을 닮고 싶지는 않았는데
시골에서 살아가려니 어쩔 수 없이 물질을
배우고 있다는  언니!

바다가 무섭다는  언니!
물질을 하려고 수영도 배웠다는 언니!
하고 싶지 않은데 동네분들이랑
어울려야 하기에 문질을 하기로 결심한 언니!

언니의 남편도 늘 걱정을 한다 
힘들면 얼른 물 밖으로 나오라고 ...

우린 그렇게 힘겨운 삶을 극복하며
시골에서 늙어 가고 있다
바다와 공감하며 파도와 부딪히며
우린 살아가기 위해  그렇게 함께 동행한다

파도가 삼킬 것만 같았던 날
어머니는  바다로 바다로 또 물질을 나가신다

어머님의 일상을 담아 보고 싶어서
틈만 나면 나도 바다로 달려간다

- 하도바당 우뭇 채취 현장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rick9mansion 2019-05-29 14:54:42
제주아낙 삶의 현장
시어머님이 계셔서 기록으로 남길 수 있어서 좋네요.
기회 한번 만들어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