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희범 시장, '아슬아슬한 줄타기 같은 현안들 안타깝다"
고희범 시장, '아슬아슬한 줄타기 같은 현안들 안타깝다"
  • 강정림 기자
  • 승인 2019.05.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희범 시장 16일 오전 기자실서 간담회 가져
"제주도 최대 현안 환경문제는 복잡하게 얽혀"

"현재 제주의 모습은 아슬아슬한 외줄타기와 같은 모습이다"

고희범 제주시장이 제주도가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쓰레기 및 교통 문제 등에 대해 광범위한 문제로 함께 풀어가는 데 있어 대안이 부족함을 토로했다.

고희범 시장은 16일 오전 제주시청 기자실을 찾고 대담을 나누면서 교통문제에 대해 약자와 장애인 등에 대한 배려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만간 실시되는 차고지 증명제와 관련, 고 시장은 “차량을 줄이기 위한 최선의 방안으로 여겨진다”며 “도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도 도민 저항을 덜어낼 수 있는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차고지증명제는 도민들에게 불편을 주기 위한 정책이 아닌 편리하게 만들려고 하는 대안"이라며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영상보기 https://www.facebook.com/hyonth/videos/222163954792242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