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해녀복, 해녀의 삶이 담긴 관광상품으로 재탄생
폐 해녀복, 해녀의 삶이 담긴 관광상품으로 재탄생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05.1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해양수산과 폐 해녀복 업사이클링(Upcycling) 시제품 제작

서귀포시는 낡아서 버려지는 해녀복을 업사이클링(Upcycling)한 제품을 개발해 폐 해녀복 문제 해결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에서는 제주해녀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와 연계한 해녀특별지원대책의 일환으로 2017년부터 매년 해녀복을 현직해녀에 지원하고 있다.

해녀복의 주 재료로 사용되는 네오프랜 소재는 가볍고 신축성이 뛰어나 보온 보냉 효과가 좋을 뿐만 아니라 외부충격에도 강해 해녀복 주재료로 사용되고 있으나 재활용이 어려워 낡은 해녀복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폐 해녀복 처리위해 해녀복 업사이클링(Upcycling)을 미래전략팀(액션러닝) 연계 연구과제로 선정해 폐 해녀복을 활용한 시제품을 제작 하였다.

서귀포시 전체적으로 매년 1,000벌 이상의 폐 해녀복이 발생하며 대부분 일반쓰레기로 폐기됨에 따라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래전략팀(액션러닝) 연계 연구과제로 선정해 해녀복을 업사이클링(Upcycling)해서 제주연계한 시제품을 제작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그 동안 폐기물로 처리되던 폐 해녀복을 업사이클링(Upcycling)함으로써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고, 해녀의 삶이 닮긴 새로운 관광상품으로 제작함으로 더욱 의미가 깊다. 앞으로도 해녀복 지원뿐만 아니라 처리까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