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원 16명, 이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노브랜드' 제주 진출 절대 반대
도의원 16명, 이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노브랜드' 제주 진출 절대 반대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05.1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제주도의회

제주 경제는 지난 몇 년간 급증한 가계부채, 부동산 시장과 연결된 건설경기의 위축, 인구 순유입 규모의 축소, 전국적 경기 둔화에 따른 소비심리 약화뿐만 아니라 주력산업으로 경제를 뒷받침하고 있는 관광산업의 침체 역시 이미 현실이 됐다.

한마디로 지금 제주경제는 심각한 위기 상황인 가운데 제주도의회 의원경제모임 '제주민생경제포럼'은 14일 성명을 내고 기업형 슈퍼마켓인 이마트 '노브랜드'의 제주 진출에 대한 강한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제주민생경제포럼은 "대기업 이마트 계열 '노브랜드'가 제주특별자치도 아라동에 가맹 1호점을 개점하는 대기업의 기업형수퍼마켓은 제주시 아라동에 가맹점을 낼 계획"이라며 "이는 제주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빼앗고 영세 상인의 지역 상권을 초토화시키려는 의도"라며 앞으로 제주도내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는 신호탄이 될 수 있음에 매우 우려를 표명했다.

제주민생경제포럼은 특히 "대규모 유통업자의 골목상권 침해로 논란을 빚은 바 있는 '노브랜드'가 직영점이 아닌 가맹사업이라는 편법을 통해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범을 규제하는 법망을 피해가고 있다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기업 기업형수퍼마켓의 가맹점 제주 진출은 제주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빼앗고 영세상인들의 지역상권을 초토화시키려는 의도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와 제주도는 이 같은 대기업 기업형 슈퍼마켓의 가맹점을 통한 편법 출점을 실효적으로 규제할 수 있는 제도 개선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도는 즉각 유통업상생협의회를 열어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다음은 결의사항.
하나. 제주특별자치도는 중소상인들의 생존권을 보호하고, 풀뿌리 영세 골목상권 및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과 보호대책을 즉각 강구하라.
하나. 제주특별자치도는 유통업상생협의회를 즉각 개최하여 대책을 마련하라.
하나. 중앙정부와 제주특별자치도는 대기업 기업형수퍼마켓의 가맹점을 통한 편법 출점을 실효적으로 규제할 제도개선에 즉각 나서라.

한편, 제주민생경제포럼에는 전체 제주도의원 43명 가운데 16명이 가입해 활동 중이다.

문종태(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일도1·이도1·건입동)·강성민(민주당·제주시 이도1동 을)·강충룡(바른미래당·서귀포시 송산·효돈·영천동)·좌남수(민주당·제주시 한경·추자면)·김황국(자유한국당·제주시 용담1·2동)·고태순(민주당·제주시 아라동)·고현수(민주당·비례대표)·박원철(민주당·제주시 한림읍)·강성의(민주당·제주시 화북동)·박호형(민주당·제주시 일도2동 갑)·이승아(민주당·제주시 오라동)·송영훈(민주당·서귀포시 남원읍)·부공남(교육의원·제주시 동부)·고은실(정의당·비례대표)·김장영(교육의원·제주시 중부)·송창권 의원(민주당·제주시 외도·이호·도두동)이 소속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