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희 칼럼](30)일허멍 살당보난 살아져라
[김덕희 칼럼](30)일허멍 살당보난 살아져라
  • 김덕희 기자
  • 승인 2019.05.08 0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체취어장
하도리 공동 우뭇가사리 채취어장

느네들은 알고 이시냐?
바닷속 깊은 곳을 후비고 다닐 때
가슴  깊이들이 마시던 한숨을...

내가
살아남기 위한 마지막 숨비 소리라는 걸...

어머님은
이 며느리를 가슴으로 키워주신
나의 媤母

Ps:
똘아!~
똘아!~

나 똘아!

촘으멍 촘으멍 살암시라.
힘들어도 촘앙 살암시라.

이 어멍도 느네덜 키우젠 허난
살당보난 살아져라.

밭디 갖당 왕!
밥 혼직 걸어먹엉
또 바당더래 휘젠 도루멍 도루멍 강~

돈 혼푼 이라도 벌엉
느네덜 핵교 시키젠 허난
저르어시 살아 와시녜!!

경허난.!  느도
어신집이 시집 왕! 사는거 후회마랑
어떵 져떵 살암시라.
살당보민 다 사라진다.

그 옛날!
이 어멍도 숫가락 하나 물려 받은거 어시
귀멍귀멍 살당보난 다 살아져라.

느네덜. 밥 혼 숟가락 더 맥여보젠
밤! 좀도 못자멍~ 일허멍 살당보난 살아져라.

나 똘아!!
느  고생허는거
이 어멍은 다 알암시난
그냥저냥. 촘으멍 살암시라.

시어머님이 며느리에게 하는 이야기입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