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제주연구원, 개원 22주년..."제주 미래가치 연구 최선 다할 터"
[영상]제주연구원, 개원 22주년..."제주 미래가치 연구 최선 다할 터"
  • 오형석 기자/현달환 기자
  • 승인 2019.05.03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전 연구원장" 제주미래 가치실현 위한 정책연구 최선"
박원배 선임연구위원 20년 근속기념패 등 유공직원 표창

제주연구원(원장 김동전)은 3일 개원 22주년을 맞아 서귀포시 안덕면 동광마을 4·3길에서 자연정화 봉사활동을 벌였다.

연구원 직원들은 이날 오후 동광마을 4·3길 센터를 출발, 큰넓궤에 이르는 구간을 왕복하면서 자연정화 활동과 함께 동광리 지역주민들의 4·3 피해상황을 듣고 4·3의 의미를 되새겼다.

연구원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원 22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기념식에서 “제주의 미래가치를 제시하는 실질적이고 핵심적인 연구에 집중해달라”며 “지역사회 현안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연구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연구원은 기념식에서 인권경영을 이행하기 위한 인권경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인권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는 ‘제주연구원 인권경영 선언문’을 선포했다.

김동전 연구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제주연구원 개원 22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지속가능한 제주발전과 도민 행복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제주미래가치 실현을 위한 최선의 노력과 제주도의 정책이 제주연구원에서 가장 먼저 시작될 수 있도록 정책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활발한 연구실적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신동일 연구위원, 손상훈 책임연구원, 윤원수 전문연구위원이 이날 유공직원으로 선정돼 원장 표창을 받았다.

또 박원배 선임연구위원이 20년 근속기념패를, 고봉현 연구위원과 강진영 연구위원, 문순덕 책임연구원이 각각 10년 근속 기념패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