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도리 선생의 제주어를 품은 만평](8)부엌 한쪽 부뚜막에
[소도리 선생의 제주어를 품은 만평](8)부엌 한쪽 부뚜막에
  • 뉴스N제주
  • 승인 2019.05.0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 그림/고용완 화백(교사)

부엌 한쪽
부뚜막에
정화수와
촛불하나
ㅡㅡㅡㅡㅡㅡㅡ
그 옛날
아들딸의 시험합격.
군대간 아들
건강. 무사안녕.
가족의 행복을 위해
조왕에 불 켜놓고
기도하던 어머니.
오월이 되면
더욱 생각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