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원희룡, 제2공항 공론조사 실시해야"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원희룡, 제2공항 공론조사 실시해야"
  • 강정림 기자
  • 승인 2019.04.1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제주시 노형동 갑).(제주도의회 제공)© News1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제주시 노형동 갑)은 18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에 대한 공론조사를 실시한 뒤 해당 결과를 중앙정부에 전달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후 제371회 도의회 임시회 폐회식에서 폐회사를 통해 "원 지사는 본인의 신념과 사명감에 앞서 지방자치단체장으로서 도민의 뜻을 수렴해야 한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의장은 "제2공항 문제는 찬성과 반대에 앞서 제주의 기본 가치라고 할 수 있는 청정 환경과 연계돼 깊은 고민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개발이 필요한 만큼의 내용인지 명확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운을 뗐다.

김 의장은 이어 지난 9일 도정질문에서 원 지사가 제2공항을 정부에 건의한 도의 사명감과 법적 근거 부재 등을 이유로 고은실 의원(정의당·비례대표)의 제2공항 공론조사 요구를 정면 거부한 것을 도마 위에 올렸다.

그는 "제2공항 문제는 찬성하는 도민과 반대하는 도민 간 치열한 의견 대립이 있는 상황"이라며 "지사가 말한 사명감은 (제2공항을) 찬성하는 도민 만을 위한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또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자본검증 역시 법적 근거는 없지만 그동안 원 지사는 도의회의 요구와 도민의 의구심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자본검증을) 진행했다는 발언을 해 왔다"며 "제2공항도 마찬가지"라고 반박했다.

김 의장은 "이미 국토교통부는 2월 당·정협의에서 '도가 합리적·객관적 절차에 의해 도민 등의 의견을 수렴해 제출할 경우 이를 정책결정에 충실히 반영·존중한다'고 발표했다"며 "공론조사에 필요한 절차적 기반과 명분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모든 것을 공론조사로 결정할 수는 없지만 제주의 현재와 미래, 그리고 기본 가치를 고려할 때 도민의 자기결정권은 실현돼야 한다"며 "도민의 결정을 받드는 것은 모든 선출직 공직자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