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제주고의 100년 전통은 정의로움이 피어있다"
이석문 "제주고의 100년 전통은 정의로움이 피어있다"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04.1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교육감 제주고 특강실시
"정의는 일정부문 손해 감수해야"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 교육감은 16일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을 맞이해 제주고등학교에서 학생들 앞에서 특강을 실시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이날 오전 도서관에 마련된 강의실에서 '제주고의 역사 100년'을 맞이한 것에 대해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의 사회적 현상을 되새겼다.

이 교육감은 "100년 전의 모습은 당시 사람들과의 소통도 어려웠을 것“이라며 ”농사, 농경사회로 이뤄진 그 당시 지금보다 몇배나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금 우리가 입고 있는 옷, 신발 등은 당시 왕들보다 더 좋은 것을 소유하며 살고 있다"며 지금의 학생들은 많은 혜택을 누리며 살고 있음을 말했다. 

이어 "세월호 5주년을 맞이한 오늘, 당시 상황에서 “가만 있으라”라는 이 한마디가 교육이라는 개념을 다시 살펴볼 여지가 있다"고 토로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나라가 국권을 잃었을 때 제주고 학생들은 식민에 반대하며 일제저항운동으로, 해방 이후엔 학도병들이 참여했다"며 "또한, 세월호 때는 김동수 씨가 아이들을 구출했다. 바로 제주고 출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고 학생들은 정의롭다고 생각한다“며 "5년 전 세월호 때도 혼자 살지 않고 아이들의 손을 잡았던 제주고의 선배들은 정직하고 의리 있는 정의로운 선배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의는 일정부문 손해를 감수해야 한다"며 "정의로운 제주고의 100년의 전통 정의로움이 살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