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와편견-시사모-시와실천, 신인상 추천 시상식 및 시집출판기념식 개최
시와편견-시사모-시와실천, 신인상 추천 시상식 및 시집출판기념식 개최
  • 이은솔 기자
  • 승인 2019.03.31 00:5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6일 오후 3시 예술가의 집 2층서

계간 시와편견(주간 김영서), 시를사랑하는사람들 전국모임(대표 이어산), 도서출판 시와실천(대표 장한라)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출판기념 문학행사가 오는 4월 6일 오후 3시 서울 동숭동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 위치한 예술가의 집 2층 대강당에서 거행된다.

이번 문학행사는 손계정 시인의 사회로 신인추천 작품상 수상자와 시집출판기념패 증정 및 축가 순서로 이뤄진다.

신인추천 작품상 수상자로는 신달자 시인의 추천으로 구영미 시인(2018년 가을호)과 이지엽 시인의 추천으로 김승 (2019년 봄호)시인에 대해 각각 축사와 시상이 이어진다.

또한, 시집출판기념패를 받는 시인은 ▲‘후박나무연애도감’의 김영란 시인(시상 유안진 시인)▲‘나무는 하느님이다’의 구영미 시인(시상 최문자 시인)▲‘소나기, 숲을 흔들다’의 박상원 시인(시상 허형만 시인)▲‘분나는 하지감자’의 경달현 시인(시상 윤의섭 시인)▲‘무임승차’의 김도영 시인(시상 황정산 시인)▲‘달빛영사기’의 김시호 시인(시상 주영중 시인)▲이어지지 않는 바다가 어디 있으랴(디카시집)의 남호 시인(시상 이상옥 시인) 등이다.

이어 3부 순서로 소프라노 김영희의 축가와 이계순의 시낭송으로 행사의 막을 내린다.

이어산 대표는 “신인상 추천을 받은 두 분의 시인의 대한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더욱더 분발해서 대한민국 문단의 최고봉이 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시집을 내신 시인들께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며 “문인의 일상의 고뇌 가운데 탄생한 작품을 읽는 즐거움이 하나 더 생겼다. 더욱 정진해 많은 작품을 낼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초대장
초대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금꽃 2019-03-31 07:54:53
기사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오타가 너무 많네요
초대장만 잘 읽었어도 이런 일은 없었을것을
아래 댓글에 지적이 있었던ㅇ부분은 제외하고
남호시인에게 기념패를 주시는 시인은 이상욱시인이 아니라 이상옥 시인입니다

김경화 2019-03-31 07:47:07
존경하는 분들이 참가하는 행사에 기쁜 맘으로 참석하겠습니다.
기사 중에 오타가 몇 군데 있군요.
장소가 예술가의 집 2층 대강당 이구요.
최영미 시인이 아니라 구영미 시인,입니다.

그리고 김영란 시인에게 축하패를 시상하는 분은 신달자 선생님이 아니라 유안진 선생님입니다.
신달자 선생님은 구영미 시인에게 등단패를 시상하십니다.
수정을 바랍니다요^^
이 행사에 참석하려고 초청장을 꼼꼼히 읽다가 발견했습니다.^^

구름나그네 2019-03-31 07:35:09
이어산 교수님이 관여하는 일은 역시 격이 다르네요. 축하드립니다.